“소행성 궤도 바꿔라”…지구 방어 실험용 우주선 발사

1 Views
Published



소행성과 지구의 충돌을 막기 위해 우주비행사들이 소행성에 핵폭탄을 설치하러 떠난다는 영화 아마겟돈, 기억하실겁니다.

사람 없는 우주선으로 소행성의 궤도를 바꿔 지구를 지키는 실험이 시작됐습니다.

한수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구 충돌이 임박한 소행성에 핵폭탄을 설치해 폭파하는 내용의 영화 '아마겟돈'.

나사가 오늘 '아마겟돈' 실험을 시작했습니다.

[현장음]
"5, 4, 3, 2, 1"

스페이스X 팰콘 9호 로켓에 실린 우주선 '다트'가 발사됩니다.

냉장고 크기의 우주선 다트의 목표는 지구에서 1100만km 떨어진 소행성 '디디모스(Didymos)'의 주위를 공전하는 축구장 크기의 위성 '디모르포스(Dimorphos).

내년 9월 말 경 초속 6.6km의 속도로 디모르포스와 충돌합니다.

실험이 성공하면 디모르포스의 속도는 느려지고, 공전궤도 반경도 줄어듭니다.

[엘레나 아담스 / '다트 미션' 시스템 엔지니어]
"'다트 미션'은 (우주선이) 소행성에 충돌해 궤도를 바꿀 수 있는지 실험하는 겁니다."

충돌 3분 후에는 이탈리아가 개발한 초소형 인공위성 '리시아큐브'(LICIACube)'가 사진을 촬영해 지구로 전송합니다.

디모르포스는 지금이나 실험 이후에나 지구와 충돌할 가능성은 없습니다.

하지만 나중에 충돌 가능성이 있는 소행성이 등장했을 때를 가정해 물리적 충격으로 궤도를 바꿀 수 있는지 실험해보려는 겁니다.

[우주비행사]
"'다트'는 나사의 첫 번째 지구 방어 시험입니다. 우주선으로 한 번도 시도해보지 못한 일입니다."

이번 실험엔 약 3천900억 원이 투입됐습니다.

채널A 뉴스 한수아입니다.

영상편집: 김미현


한수아 기자 [email protected]
Category
music
Tags
소행성, 우주선, 실험
Be the first to comment